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 발매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프로듀서 느낌으로 참여"
"초심이라는 단어 좋아해, 날 움직이는 원동력"
동방신기 유노윤호 솔로 데뷔 /사진=변성현 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 솔로 데뷔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솔로 데뷔를 앞두고 최강창민의 응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Ture Color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트루 컬러스'에는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퍼포먼스로 자신의 진정한 매력을 보여주겠다는 뜻이 담겼다. 솔로 가수로 변신한 유노윤호의 새로운 모습은 물론, 다채로운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여러 감정을 효과적으로 담아내기 위해 각 트랙마다 매칭된 컬러를 가사와 멜로디, 스타일링 등에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데뷔 16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내게 된 유노윤호는 앨범 제작에 직접 참여하면서 노력을 기울였다.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후회 없이 준비했다는 각오다. 그는 "결과는 상관하지 않지만 '정말 이 친구는 노력을 하고, 또 바뀌어 나가는 구나. 다음의 모습이 궁금해진다'는 말을 들으면 그걸로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그간 파워풀하고 강렬한 퍼포먼스로 강한 인상을 남겼던 그는 "그동안의 퍼포먼스가 뜨거웠다면 이번에는 차가운 금속성의 느낌이 있다"면서 "16년 차의 모든 노하우를 담아 담백하면서도 무겁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변함 없이 활동하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유노윤호는 "박진영 선배님도 관리하면서 꾸준히 활동 하시지 않냐. 멋지다고 생각한다"면서 "마이클 잭슨을 동경했다. 정확히 쉰살까지 하셨다. 내가 이쪽으로 왔을 때 마음 먹었던 게 할 수 있는 한, 쉰 하나까지는 해보자는 거였다. 기라성같은 많은 선배님들도 활발히 활동을 하셔서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특히 이번 솔로 앨범 발매에 앞서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의 응원도 받았다고. 유노윤호는 "얼마 전에도 같이 이야기를 했는데 '형은 열심히 해서 해내는 스타일이니 걱정하지 않는다'고 격려해주더라"고 전했다.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