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안현모 위해 축가로 '나야 나' 불
라이머와 안현모/사진=MBC

라이머와 안현모/사진=MBC

가수 라이머(본명 김세환)가 아내 안현모를 위해 ‘나야 나’를 축가로 불렀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그리(본명 김동현)와 라이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MC김국진은 “그리가 라이머의 결혼식을 보고 ‘감정이 없는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던데 무슨 일이 있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그리는 “대표님(라이머)이 결혼식에서 축가로 달달한 노래를 준비하셨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나야 나’였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라이머의 결혼식 당시 소속 아티스트들이 ‘나야 나’로 축가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대휘는 “대표님은 결혼식을 그해 가장 핫하게 하고 싶으셨나보다”라고 전해 폭소케 했다.

이를 들은 라이머는 “‘나야 나’는 아내가 원했다. ‘프로듀스 101’ 열혈 애청자여서 그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