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오창석X이채은, 비밀리 만남
오창석X이채은, 서로 향한 속마음 고백
오창석, 이채은에 "카메라 있다고 쇼하지 않아"
'연애의 맛' 오창석X이채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 오창석X이채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맛' 배우 오창석과 소개팅 상대 이채은이 제작진 몰래 만남을 가지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쌓았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오창석과 이채은이 첫 만남을 가진 후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연애의 맛' 제작진은 오창석 매니저의 제보를 받아 두 사람이 방송 외적으로 따로 만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이에 제작진은 급하게 오창석, 이채은을 따라 나섰다.

제작진은 얼굴을 모르는 사람을 투입시켜 몰래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봤다. 커피숍으로 들어간 오창석과 이채은은 서로를 다정하게 바라보며 진지하게 대화를 시작했다.

이채은은 "솔직히 말하면 아무래도 방송이니 처음에는 '날 방송으로만 대하시는 건가 싶었다. 그런데 팔각정에서 오빠 모습이 편하게 느껴졌다. 그런 순간이 좋았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오창석은 "난 카메라가 있다고 쇼를 하지 않는다. 거짓말을 못 한다"면서 "이 여자는 좋아질 수도 있을 거라 생각했다. 예쁘다고 해서 좋은 게 아니다. 매력이 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또 오창석은 "촬영 말고 이렇게 만나는 것도 좋다"고 말했고, 이채은은 "촬영이 아닌데 직접 와주신다고 해서 많이 놀랐다. '이게 진짜인가'라는 생각을 한 번씩 더 하게 된다"고 전했다.

앞서 '연애의 맛'에서는 배우 이필모와 연인 서수연이 실제로 결혼까지 하며 부부의 연을 맺어 화제를 모았다. 이들의 뒤를 이어 '연애의 맛'이 또 다른 커플을 탄생시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