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폭행이유, 제보자 "남자친구들 이름 같아서 당했다"
제보자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해"
효린 폭행이유 /사진=한경DB

효린 폭행이유 /사진=한경DB

'학폭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가수 효린의 폭행 이유가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폭행)제보자가 효린에게 중학교 시절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효린이) 학창시절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고 설명했다. 이후 "제보자가 폭행을 당한 이유는 효린의 남자친구의 이름과 본인(제보자)의 남자친구의 이름이 같기 때문"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기자는 "'제보자가 효린이 이미지 세탁 후 TV에 나와 활동하는 모습이 불편하다'고 언급했다"며 "(제보자의)하교길은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됐다"라고 말해 연이은 충격을 안겼다.

지난달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창시절 효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제보자의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15년 전 중학교 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다. 작년 효린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로 사과를 요구했지만 답장은 없었다"고 호소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효린 측은 제보자를 직접 만나 해결하겠다는 뜻을 전했지만 이후 제보자의 글이 삭제되자 돌연 태도를 바꿔 "명예훼손 책임을 묻겠다"라며 강경한 태도를 내세웠다.

이후 제보자는 계속해 재반박에 나서며 진실공방을 이어왔고 효린 측은 "긴 시간 대화 끝에 합의를 마쳤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