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X정해인, 현실의 벽 부딪혀
한지민, 정해인에 "건너오지 마"
정해인, 술 취해 취중진담
'봄밤' 한지민X정해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봄밤' 한지민X정해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봄밤' 한지민과 정해인의 아픔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찔렀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은 수도권 가구 기준 7.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3.2%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정인(한지민)과 유지호(정해인)가 깊어지는 감정만큼 다가갈 수 없는 현실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서로 이끌리는 마음을 덮어둔 채 친구가 된 두 사람은 도서관에서 재회, 자연스레 서로를 향해 웃음 짓고 대화를 나누며 평범한 일상을 즐기며 설렘을 유발했다.

그러나 두 사람에게는 여전히 현실의 벽이 높게 드리워져 있었다. 권기석(김준한)은 유지호의 약국을 찾아 오랜 연인인 이정인과의 결혼 얘기를 꺼냈다. 유지호는 모른 척 대꾸했지만 결국 이정인에게 다가갈 수 없는 현실을 자각하고 씁쓸함을 느꼈다.

이후 우연히 길 건너 가게에 있는 이정인을 본 그는 감정의 동요를 통제하지 못하고 전화를 걸었다. 모호한 관계에 혼란을 느낀 이정인은 "건너오지 말아라. 그러면 안 될 것 같다"며 애써 밀어냈다.

술에 취한 유지호는 친구 최현수(임현수)에게 "진짜 딱 한 번만 내가 하고 싶은 대로, 내 마음 가는 대로 하면 벌 받을까"라고 속내를 토로했다. 싱글 대디가 된 후 자신을 가두며 살아왔고, 또 감정을 정리하겠다던 그가 처음으로 내보인 욕심이자 약한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정인의 변화를 눈치 챈 권기석, 그리고 결혼을 압박하는 부모님 세대 사이에서 이정인과 유지호의 관계가 앞으로 어떤 향방으로 흐르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방송 말미에서는 이정인이 있는 도서관으로 유지호와 권기석이 동시에 찾아오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선사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