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여러분' 최시원/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여러분' 영상 캡처

'국민여러분' 최시원/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여러분' 영상 캡처

'국민 여러분!' 최시원이 담담한 고백으로 엔딩을 장식하며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최시원은 28일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여러분'에서 국회의원이 된 베테랑 사기꾼 양정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33, 34회에서는 김남화(김민재 분)의 폭로로 인해 고뇌하던 양정국이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이 사기꾼임을 솔직 담백하게 고백하는 이야기가 그려져, 극적 긴장감이 고조되었음은 물론 종영을 단 하루 앞두고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했다.

특히 양정국은 주변 사람들의 만류에도 "거짓말을 하는 다른 정치인들과 똑같은 짓을 하고 싶지는 않다"는 소신으로 기자회견을 결정, 스스로 자신의 과오를 밝히는 행보를 보여주며 통쾌함을 넘어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까지 선사했다.

또한 이번 방송분에서 최시원은 대부업 이자제한법 폐지안의 부결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풀어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었으며, 방송 말미에는 자신을 끝까지 믿어준 사람들에게 느끼는 미안함과 고마움이 교차하는 찰나의 감정까지 놓치지 않고 섬세하게 표현해내 연기력에도 호평을 얻었다.

한편, 최시원의 호연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국민 여러분!'은 28일 밤 10시 방송된다. .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