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김종민, 공익근무 시절 일화 공개
"정전된 법정서 판사 대피시켰다"
"테러 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본능적으로"
'문제적 남자' 김종민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문제적 남자' 김종민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문제적 남자'에서 가수 김종민이 과거 공익근무 시절 법정에 갇힌 판사를 구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에는 김종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전현무는 "김종민 씨가 서울고등법원에서 공익근무를 할 당시 뛰어난 상황 판단력으로 판사님을 구했다는 이야기가 있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은 "서울고등법원에서 대체 복무를 할 때, 법정 안에 있었다. 그런데 법정 싸움 도중 갑자기 정전이 났다. 불이 꺼졌고, 법정은 모든 것이 폐쇄돼 있기 때문에 순식간에 깜깜해졌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순간적으로 테러를 당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제가 뒷문으로 판사들을 대피시시켰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그 내용이 신문 기사에도 실렸다"고 말했다. 해당 기사에는 '펑 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꺼지자 창문 없는 법정 안은 깜깜해졌다. 김종민이 침착하게 판사들을 대피시켰다'라는 내용이 적혔다.

전현무는 "복무할 때 저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미리 배운 것이냐"라며 감탄했다. 그러자 김종민은 "아니다. 순간적인 판단에 따른 행동이었다"라며 웃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