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韓 영화 최초 칸 황금종려상
작품성 인정받아
1000만 관객 '괴물', 칸 비경쟁 감독주간 첫 선
작품성 이어 흥행까지 잡을까
영화 '기생충' 봉준호 송강호 귀국/사진=최혁 기자

영화 '기생충' 봉준호 송강호 귀국/사진=최혁 기자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다시 뭉친 '기생충'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흥행까지 새 역사를 쓸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27일 오후 4시 10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예매율 44%로 압도적인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알라딘' 21.5%보다도 2배 이상 높은 점유율이다.

'기생충'은 가족 전원이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히 지난 25일 폐막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으며 봉준호 감독의 번뜩이는 연출력과 배우들의 빈틈없는 호연을 인정받았다.

'기생충'이 칸에서 상영된 직후 "봉준호 감독 작품 중 최고의 작품", "현대 사회에 대한 예리한 통찰을 담아낸 걸작", "봉준호는 마침내 하나의 장르가 되었다" 등 쏟아지는 호평에 힘입어 압도적인 예매율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 성적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봉준호 감독은 평단의 호평과 함께 대중적인 흥행까지 끌어내는 감독으로 꼽힌다. '기생충' 송강호와 앞서 호흡을 맞췄던 '괴물'은 1091만7294명, '설국열차' 934만9991명, '살인의 추억' 525만5376명 등을 동원했다.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됐던 김혜숙, 원빈 주연의 '마더' 역시 301만3523명의 관객을 모았다.

'기생충'은 올해로 100년을 맞이한 한국 영화사에서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기생충'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최종 흥행 스코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기생충'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