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씨제스와 전속계약
씨제스 측 "폭 넓은 활약 위해 전폭적 지원"
최민식·채시라·설경구·류준열과 한솥밥
엄지원 씨제스와 전속계약 /사진=한경DB

엄지원 씨제스와 전속계약 /사진=한경DB

지난달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와 계약을 만료한 배우 엄지원이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7일 연예기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엄지원은 각종 장르에서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배우로 향후 영역에 구애 받지 않고 폭 넓은 활약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 하겠다"는 계획과 함께 "글로벌 활동 또한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2002년 MBC 드라마 '황금마차'로 데뷔한 배우 엄지원은 드라마 '싸인',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영화 '소원', '경성학교', '마스터' 등에서 활약하며 연기활동을 이어왔다. 캐릭터 변주의 귀재로 다양한 역할을 불사하며 대중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으며 2013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여우주연상, 2017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에서 연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엄지원은 러블리한 캐릭터의 이봄과 와일드한 성격의 김보미의 1인2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 2월 개봉한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는 망해가는 주유소를 재건하려는 맏며느리 남주 역을 노련하게 소화하며 지난 달 이탈리아에서 열린 제 21회 우디네 극동 영화제에 초대받아 평단 및 유럽 관객들에 호평을 받았다.

한편, 현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로는 최민식, 설경구, 김재중, 김준수, 박성웅, 채시라, 송일국, 진희경, 문소리, 거미, 황정음, 라미란, 김남길, 정선아, 류준열, 차지연, 홍종현, 윤상현, 노을, 박병은, 윤지혜, 김유리, 정인선 등이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