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 100년史 최고의 선물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고상'
봉준호 "수상 상상 못했다"
위상 높아진 한국영화
기생충 칸영화제 첫 '황금종려상' 수상…'칸' 콧대 꺾은 봉준호 매직

“황금종려상은… ‘기생충’의 봉준호!”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이냐리투 곤살레스 감독의 외침과 동시에 객석에선 함성이 터졌다. 봉준호 감독은 옆에 앉아 있던 배우 송강호를 힘껏 껴안았다. 무대로 향하는 봉 감독의 얼굴엔 웃음이 가득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영화제인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니스)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 만이다. 칸영화제에서 본상을 수상한 것은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은 이래 9년 만이다.
< 황금종려상 받은 봉준호 감독 > 봉준호 감독(가운데)이 25일(현지시간)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 황금종려상 받은 봉준호 감독 > 봉준호 감독(가운데)이 25일(현지시간)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창동 ‘시’ 각본상 이후 9년 만에 수상

‘기생충’은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페인 앤 글로리’ 등 본선에 오른 20편과 경쟁을 벌여 심사위원 9명의 만장일치로 최고상을 받았다. 심사위원장인 곤살레스 감독은 “재밌고 유머러스하며 따뜻한 영화”라고 평했다.

시상대에 오른 봉 감독은 “저는 그냥, 열두 살의 어린 나이에 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은 소심하고 어린 영화광이었다”며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질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큰 감명을 받았다”며 “어린 시절부터 영감을 준 앙리 조르주 클루조와 클로드 샤브롤 감독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봉 감독은 “무엇보다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무대에 오른 주연 배우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들께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기생충 칸영화제 첫 '황금종려상' 수상…'칸' 콧대 꺾은 봉준호 매직

탄생 100주년 한국영화 위상 높아져

봉 감독은 시상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마침 올해가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이라며 “칸영화제가 한국영화에 큰 선물을 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봉 감독은 “일본의 구로사와 아키라, 중국의 장이머우 같은 아시아의 거장을 능가하는 많은 한국의 마스터(거장 감독)들이 존재한다는 것이 올 한 해 동안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자리를 함께한 송강호는 “한국 영화팬들이 한국영화를 응원하고 격려해줘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한국 영화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이번 수상으로 세계적인 거장 감독의 대열에 오르게 됐다. 더불어 한국영화의 위상도 한층 더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영화가 2000년대 이후 박찬욱 봉준호 이창동 등의 감독을 배출하며 세계에서 주목할 만한 활약을 펼쳐왔지만 최고 권위의 칸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나오지 않아 아쉬움이 있었다는 평가다.

한국영화는 ‘기생충’으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서 여섯 번째 수상했다.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 2004년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가 심사위원대상, 2007년 이창동 감독의 ‘밀양’으로 전도연이 여우주연상, 2009년 박찬욱 감독의 ‘박쥐’가 심사위원상,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았다. ‘기생충’이 올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으면서 마침내 한국영화계 숙원이 풀렸다.

전찬일 영화평론가는 “이번 수상으로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이 결정적으로 높아지고, 영화학계도 상대적으로 소홀히 했던 한국영화 연구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봉 감독의 수상을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며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에 국민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이 됐다”며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썼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