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사운드 오브 뮤직’이 주말 안방극장을 찾아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힐링 시켰다.

26일 오후 2시 30분부터 채널 CGV를 통해 방영된 '사운드 오브 뮤직'은 지난 1969년 10월 29일 개봉한 영화로 러닝 타임은 총 172분이다.

이 작품은 로버트 와이즈 감독의 영화로 줄리 앤드류스, 크리스토퍼 플러머, 엘레노 파커 등이 열연했다.

뮤지컬을 원작으로 뮤지컬 속 명곡과 함께 오스트리아의 자연, 건물을 아름답게 담아낸 수작 중의 수작으로 꼽힌다.

이 영화는 지난 1966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 작품, 편곡, 편집 등 5개 부문에서 오스카 상을 수상했으며 한국에서는 1969년에 개봉해 시선을 모았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이 영화는 음악을 사랑하는 수녀 마리아가 폰 트랩가의 가정교사가 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음악을 사랑하는 말괄량이 견습 수녀 마리아는 원장 수녀의 권유로 해군 명문 집안 폰 트랩가의 가정교사가 된다. 마리아는 좀처럼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 폰 트랩가의 일곱 아이들에게 노래를 가르치며 교감하게 되고, 엄격한 폰 트랩 대령 역시 마음의 문을 열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마리아는 자신이 폰 트랩 대령을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고, 자신만의 비밀을 간직한 채 아이들의 곁을 떠나 다시 수녀원에 들어가기로 결심한다.

영화를 본 네티즌들은 "도레미송 들을 때마다 학창시절이 떠오른다" "언제 봐도 사랑스러운 영화" "시각, 청각 모든 게 만족되는 수준 높은 영화" 등의 호평을 남기며 평점 9.4점을 기록했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스틸 이미지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