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사진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사진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한식대가 심영순의 인생 반찬 레시피가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 심영순은 반찬 특강 수업을 진행한다. 심영순과 두 딸이 준비한 이날 수업은 50년 경력, 6000여종이 넘는 한식 레시피를 지닌 심영순표 반찬을 배울 수 있는 특별한 기회로, 일본에서도 수강생이 올 정도였다.

심영순은 자신만의 한식 레시피 전수에 대한 욕심으로 수업 시작 직전까지 완벽함을 추구했다. 여든의 나이에도 여전히 소녀 같은 ‘심블리’와 호랑이 선생님 같은 ‘엄근진’을 오가는 반전 매력으로 주변인들을 쥐락펴락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강의가 시작되자 심영순은 “이번이 마지막일 수도 있다”는 뜻밖의 선언을 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후 상황을 파악한 전현무는 감탄했고, 김숙은 “선생님만 할 수 있는 말”이라고 무릎을 쳐 궁금증을 높인다.

이어 화면 가득 심영순의 전통 한식 반찬 9종 세트가 공개되자 출연진 모두 군침을 삼켰다. 멸치젓, 한치젓 등의 젓갈류와 두릅장아찌, 깻잎순장아찌, 게장 레시피까지 밥도둑 밑반찬이 한데 모인 진풍경이 연출됐다.

현주엽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나와서 맛도 보여준다”고 답답해 했고, 전현무도 “미치겠다” “이거 언제 끝나?”라며 침샘 폭발에 어쩔 줄 몰라 했다.

한식대가의 특별한 강의는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