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슈트 차림으로 심상정 찾아
심상정, SBS '미우새' 출연
심상정, "보좌관은 낯가림 없어야 해" 조언
미운우리새끼 '임원희' / 사진 = SBS '미우새' 방송 캡쳐

미운우리새끼 '임원희' / 사진 = SBS '미우새' 방송 캡쳐

심상정 국회의원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시청자 눈길을 끌었다.

25일 재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원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관심을 모은 것.

이날 임원희는 새로 촬영하는 드라마에서 보좌관 역을 맡아 배역 연구를 위해 슈트 차림으로 심상정 국회의원을 사무실을 찾았다.

심상정은 임원희의 배역을 파악한 뒤 “국회에 들어와 있는 정당이 몇 개나 될까”라는 질문을 했다.

임원희는 “잘 모릅니다만, 다섯 개 당 정도”라고 답했다. 이에 심상정 의원은 “한 명만 있는 당도 있다. 너무 당황하지 마시고 오늘 일 잘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임원희는 탕비실에서 눈치를 보다 설거지를 하기도 했다.

임원희는 시종일관 부끄러운 모습을 내비쳤다.

이에 심상정 의원은 수줍음 많고 조심스러운 성격의 임원희에게 “원래 좀 이렇게 샤이하세요?”라고 물었다.

임원희는 “촬영장에서도 별명이 ‘샤이가이’였고, 낯가림도 심하다”고 말하자 심상정 의원은 “보좌관을 하려면 낯가림이 없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