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허송연 전현무와 열애설에 '울분'

'해투4' 허송연 전현무와 열애설에 '울분'

‘해피투게더4’에서 허송연이 전현무와의 열애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쎈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송연은 전현무와의 열애설이 헛소문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허송연은 “아무도 안 믿을 거라 생각했는데 외국에 사는 지인들까지 연락이 왔다. 정말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전현무 또한 “허송연과는 허영지를 포함한 지인 모임에서 친해진 사이다. 평소 허영지와 허송연에게 방송에 나온 맛집 정보를 알려주는데 헛소문이 생긴 이후 일절 연락을 못했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는 또 “2~3년전 회식한 사진을 연애 한다고... 오늘 허송연이 나온다고 해서 긁어부스럼이 되까 걱정이 됐다. 인터넷 정보지의 문제점은 가짜뉴스가 많고 확산 속도가 기사 보다 빠르다. 뉴질랜드에서 지인이 문자가 왔다. 무차별적으로 유포돼서 괜히 미안하더라. 기사가 난 것이 없어서 반박을 하기도 애매했다. 되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허송연은 “'해투' 나온다는 기사가 나자 '전현무가 꽂아줬나보네'라는 댓글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전현무는 “내 코가 석자, 뭘 꽂아줘”라며 분노했다.

이어 허송연은 “헛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다가오지 못할까 봐 걱정이다”라며 깨알 같은 속내 고백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허송연은 생방송 실수를 공개해 웃음을 더했다. “인이어에서 피디님 목소리가 들리면 나도 모르게 내가 하던 말을 멈춰버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어느 날은 아는 단어인 ‘맥세권’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 반가워서 ‘맥도날드’라는 상호를 그대로 말했다”며 아찔한 실수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15조원을 15원으로 말한 적도 있다”며 아슬아슬했던 생방송 기억을 모두 털어놔 시청자들의 입가에 자동미소를 짓게 했다.

또 허송연은 동생 허영지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허송연은 “허영지와 싸우다가도 갑자기 함께 밥을 먹으러 간다”며 현실 자매의 모습을 공개했다.

‘허영지 언니’로 불리는 것에 대해 허송연은 “어릴 땐 영지가 ‘송연이 동생’으로 불렸다. 지금 ‘영지 언니’로 불리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영지가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허송연은 “영지 등에 빨대 꽂으려구요”라고 재치있게 너스레를 떨었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