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빈 / 사진=이주빈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이주빈 / 사진=이주빈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이주빈이 증명사진 때문에 일어난 해프닝을 소개했다.

이주빈은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 4'에 출연해 “너무 잘 나온 증명사진 때문에 법정 싸움까지 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주빈은 “각종 불법 업체에서 내 사진을 도용했고, 심지어 가짜 신분증을 만들어 중고 거래 사기 범죄를 저질러 법원에서 연락까지 왔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사진관에서 정식으로 찍은 증명사진이 아니고 드라마 소품용이 필요하다고 해 녹화장에서 급하게 찍었다”

앞서 이주빈 소속사인 에스더블유엠피는 “증명사진 도용은 자사 아티스트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자 퍼블리시티권 침해”이라며 “이유를 불문하고 자사 아티스트 사진 무단 도용을 용납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주빈은 2017년 역대급 증명사진 등과 같은 이름으로 유명세를 탔다. tvN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 계향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