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영정 사진 앞 미소
감탄 자아내는 감정 연기 '호평'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케미'도 기대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몰입감 넘치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조비서(장현성)의 각막을 이식 받고 3년 만에 시력을 찾게 된 이연서(신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서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을 돌봐 줬던 조비서의 희생과 죽음에 큰 충격을 받았고, 그의 마지막 소원이던 자신의 미소를 보여주기 위해 영정 사진 앞에서 웃음을 보여 주위 사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연서의 외로운 홀로서기가 시작된 가운데 또 다른 시련이 찾아왔다. 조비서를 잃은 충격에 심인성 트라우마를 겪게 된 연서가 혼자서 걷지도 못하게 된 것. 이로 인해 새로운 집사를 찾고 있던 중 연서는 자신을 걷게 만든 천사 단(김명수)을 새로운 비서로 채용하며 앞으로의 극 전개에 흥미를 불어넣었다.

'단, 하나의 사랑'에서 신혜선은 혼신을 담아낸 연기와 눈을 뗄 수 없는 다채로운 열연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계속된 시련과 소중한 사람을 잃고 충격에 빠진 인물의 초점 잃은 허망한 눈빛, 독기 오른 표정, 괴로움에 몸부림치는 모습까지 혼신을 담아낸 열연을 펼치고 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완벽한 완급 조절 연기로 소화해낸 그의 향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 까칠한 아가씨 이연서와 제 할 말 다 하는 천사 비서 단의 '갑을 케미'까지 예고돼 흥미를 높이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