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송연, '해투' 출연해 열애설 해명
지라시로 만들어진 열애설
모바일 메신저로 유통
허송연 "헛소문 때문에…
미래 신랑감 다오지 못할까 걱정"
허송연/사진=허송연 인스타그램

허송연/사진=허송연 인스타그램

허송연과 전현무가 열애설을 속시원히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4'(이하 '해피투게더4')에서는 '센 언니가 돌아왔다' 특집으로 정영주, 김정화, 이주빈, 허송연, AOA 혜정이 출연했다. 허송연은 솔직한 입담으로 프로그램을 이끌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허송연/사진=허송연 인스타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허송연/사진=허송연 인스타그램

허송연은 카라 출신 허영지의 친언니다. 이화여대에서 성악을 전공한 재원이다. OBS '행복 부동산 연구소', tvN '엄마 나 왔어' 등에 출연하며 전문 방송인으로 활동해왔다.

동생 허영지와 닮은꼴 외모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던 허송연은 특히 지난해 불거졌던 전현무와 열애설에 울분을 토해 눈길을 끌었다.

허송연과 전현무는 지난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지라시 형태로 열애설이 불거졌다. 허송연은 "아무도 안 믿을 거라 생각했는데 외국에 사는 지인들까지 연락이 왔다. 정말 당황스러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허송연/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영상 캡처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허송연/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영상 캡처

허송연과 전현무는 지인 모임을 통해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무는 “허송연, 허영지와 친해서 평소 방송에 나온 맛집 정보를 알려주기도 했는데 헛소문이 퍼진 이후 일절 연락을 못했다"며 억울함을 토해냈다.

심지어 '해피투게더4' 출연에 대해서도 "전현무가 꽂아준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받았다"고 허송연은 토로했다. 이에 전현무는 "내 자리도 지키기 힘들다. 나야말로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허송연은 “헛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다가오지 못할까 봐 걱정이다"고 속내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상형을 "피아니스트 조성진"이라고 밝히면서 다시 한 번 전현무와 거리 두기에 나섰다. 허송연은 "'최애돌'은 최강창민"이라며 "식당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면서 팬심을 드러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