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허송연 전현무 열애설

'해투4' 허송연 전현무 열애설

아나운서 허송연이 전현무와 열애설에 대해 울분을 토했다.

KBS2 '해피투게더4' 최근 녹화에는 카라 출신 허영지의 언니로 잘 알려진 허송연이 출연해 전현무와 황당하게 얽혔던 사건을 공개했다.

근래 전현무와 허송연이 열애중이라는 가짜 뉴스가 퍼진 것에 대해 허송연은 “전현무와는 동생 허영지를 포함한 지인 모임에서 친해졌다”고 해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누가 이런 헛소문을 믿겠어’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넘겼다. 그런데 이탈리아, 독일에 사는 지인들까지도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허송연은 “정말 당황스러웠다. 오늘 ‘해투’에 출연한 것도 ‘전현무가 꽂아준 것이 아니냐’는 댓글이 달렸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전현무는 “내 자리도 지키기 힘들다. 나야말로 당황스럽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전현무는 “평소 허영지와 허송연에게 방송에 나온 맛집 정보를 알려줬다. 가짜 뉴스 이후로는 오해를 살까 봐 일절 연락을 못했다”고 밝혔다.

허송연 또한 “헛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다가오지 못할까 봐 걱정이다”라며 조바심을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허송연은 “내 이상형은 조성진 피아니스트다”며 전현무와 180도 다른 비주얼의 이상형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최애돌은 최강창민이다. 식당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는데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고 실물 영접 후기를 남기는가 하면 성덕 인증까지 해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허송연은 찰진 입담을 과시하며 전현무를 비롯한 MC들을 쥐락펴락하는가 하면 성악 전공자의 위엄을 뿜어냈다는 전언이다. 이에 허송연의 전천후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2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