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판석 감독, "전작과 비교 안해"
정해인, "유지호는 따뜻하고 승부욕 가득"
한지민 "솔직하고 현실적인 캐릭터 흡족"
정해인 / 사진 = 한경 DB

정해인 / 사진 = 한경 DB

첫 방송된 드라마 '봄밤'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22일 안방극장에 첫 선을 보인 MBC 수목드라마 '봄밤'은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합작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작품이다.

이와 관련 지난 20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안판석 감독은 "(전작과) 차별성을 주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며 "이전 작품과 뭔가가 다르게 계산을 하는 것은 아예 생각하지 않았다. 비교보다 '되는 이야기를 한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이어 안 PD 사단에 다시 합류하게 된 정해인은 "대본을 볼 때 시나리오와 캐릭터를 많이 보는데 이번 '봄밤'을 볼 때는 감독님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믿음 때문에 선택하는 데 있어 흔들림이 없었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자신이 연기한 약사 유지호에 대해 "따뜻함과 강직함, 승부욕을 지닌 캐릭터"라며 "연하남 이미지에 대한 생각보다 대사와 상황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지민은 "어떠한 조미료나 첨가물 없이 누구나 고민하는 사랑과 결혼에 대해 갈등하는 부분이 현실적으로 다가왔다"며 "도서관 사서 이정인에겐 기존 다른 캐릭터들과 달리 감정적으로 솔직한 대사가 많았고 주인공들 간 대사 또한 실제 연인들 사이에서 주고받을 법한 게 많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