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올해로 5번째 칸 초청
"봉준호 감독, 탁월한 연출작"
외신 극찬 이어져
'기생충' 봉준호 감독/사진=EPA

'기생충' 봉준호 감독/사진=EPA

영화 '기생충'이 칸 영화제에서 베일을 벗었다.

프랑스 칸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밤 9시 30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팔레 드 페스티벌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기생충'이 상영됐다. '기생충'은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이다. 이날 상영을 통해 '기생충'은 전 세계 최초로 선보여지게 됐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 가족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가족들의 기대를 받으며 박사장(이선균 분)의 집 과외 선생으로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사회 극단에 선 가족들의 이야기를 쫓는 희비극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의 5번째 칸 진출작이라는 점에서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봉준호 감독은 2006년 '괴물'이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된 것을 시작으로 2008년 '도쿄!'로 주목할만한 시선, 2009년 '마더'로 주목할만한 시선, 2017년 '옥자'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출연진의 칸 레드카펫/사진=AP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출연진의 칸 레드카펫/사진=AP

특히 '옥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상영작임에도 불구하고 칸의 부름을 받으면서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옥자' 이후 칸 영화제 측은 극장에서 상영하지 않는 영화는 출품할 수 없다고 새로운 규정을 내놓기도 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탄탄한 스토리로 작품성과 흥행력을 모두 인정받아왔던 봉준호 감독이다. 봉준호 감독은 본격적인 상영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 참석 소감을 묻는 질문에 "감독이 새로운 작품을 만들었을 때, 칸 영화제에서 가장 처음 선보일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영광이고 흥분되는 일"이라며 "지금도 흥분이 된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과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에 이어 '기생충'까지 함께하게 된 송강호 역시 10년 만에 찾은 칸 영화제에서 감격스러운 표정을 보였다. 송강호는 2006년 봉준호 감독과 '괴물'로 함께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이후 2007년 영화 '밀양',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2009년 '박쥐'로 칸 영화제 초청을 받은 바 있다.
'기생충' 봉준호/사진=AP

'기생충' 봉준호/사진=AP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에 대해 "워낙 오랫동안 같이 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굳이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많이 아는 것 같다"면서 굳은 신뢰를 드러냈다. '설국열차', '옥자'를 함께했던 할리우드 배우 틸다 스윈턴도 '기생충' 지원을 위해 레드카펫에 참석하면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후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에 대해 "내 영화를 아무리 많이 본 분들이라도 이번 영화를 보면 놀랄 것"이라며 "되게 이상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포일러성 보도 자제를 공식 요청하면서 영화 속에서 거듭될 반전을 예고했다.

'기생충' 공개 후 객석에서는 8분 간의 기립박수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외신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봉준호 감독이 현대 한국사회의 불평등에 대한 비극을 틀을 깨는 방식으로 표현했다"고 전했고, 할리우드 리포터는 "한국의 거장 봉준호 감독이 어두운 가족의 희극으로 칸에 돌아왔다"고 전했다. 인 와이어 역시 "'기생충'을 통해 봉준호 감독 자체가 장르가 됐다는 걸 증명했다"고 탁월한 연출력에 찬사를 보냈다.

한편 지난 14일 개막한 칸 영화제는 오는 25일 폐막한다. '기생충' 외에 한국영화 진출작으로는 미드나잇 스크리닝(비경쟁 부문)에 '악인전', 시네파운데이션(학생 경쟁) 부문에 '령희'(연제광 감독), 감독주간에 단편 애니메이션 '움직임의 사전'(정다희 감독) 등이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