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도지원 /사진=변성현 기자

'단 하나의 사랑' 도지원 /사진=변성현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의 배우 도지원이 촬영을 하면서 과거 발레를 하던 시절이 떠올랐다고 밝혔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정섭 PD를 비롯해 배우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최수진 안무감독이 참석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로맨스를 그린다. 아름다운 발레리나와 천사의 만남이 판타지를 자극할 예정. 특히 발레를 소재로 한 국내 첫 드라마로 그간 안방극장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발레의 향연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상상과 감성이 가미된 인간과 천사의 설렘 가득한 러브스토리에 국내 드라마 최초로 전, 현직 무용수들이 참여해 재구성되거나 창작된 발레 안무를 보는 재미가 더해질 전망이다.

이날 최수진 안무감독은 발레 연기를 성실하게 해주고 있는 신혜선, 김보미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사실 발레리나라는 직업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도 고된 작업이다. 보미 씨 같은 경우는 10년 만에 토슈즈를 다시 신어야 했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만났는데 감동했다"고 말했다.

최수진 안무감독은 "두 분 다 최고의 발레리나 역을 소화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고, 몸은 거의 고문을 받는 수준이었을 거다. 발레 뿐만 아니라 필라테스 등으로 이들을 트레이닝 시켜야했는데 단 한번도 '안 하겠다', '아프다'라는 말을 하지 않고 더 알려달라면서 날 괴롭혔다. 무용수로서 우리 직업을 아름답게 표현해주려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며 감격했다.

도지원 역시 발레를 한 경험이 있다. 그는 '단 하나의 사랑'에서 발레단 단장 최영자 역을 맡았다. 도지원은 "배우가 되고 발레를 쉬어서 아까운 부분이 있었다. 내가 발레를 하는 사람으로 이 드라마의 한 사람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잠시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예전에 국립발레단에 있을 때의 생각을 하면서 '그 때 단장님이 어떻게 하셨을까', '당시에 나를 어떻게 보셨을까' 하는 상상을 많이 했다. 발레를 잘 하지는 못하지만 아름다운 드라마가 될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도지원은 "이 드라마에는 예쁨도 있지만 힘도 있고, 애틋하지만 그 안에 느껴지는 사랑스러움이 있다. 같이 발레를 한 사람으로서 김보미 씨와 대화를 많이 나눴다. 10년을 쉬었다고 하는데도 정말 잘하더라"고 말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22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