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발레리나와 천사의 만남 예고
"최선 다해 발레 연습"+"천사 캐릭터 집중"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사진=변성현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사진=변성현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의 배우 신혜선과 김명수가 발레리나와 천사의 만남이라는 신선한 조화를 선보인다. 두 사람은 열정 넘치는 발레 연기에 인간과 천사의 판타지 로맨스까지 더한 풍성한 전개를 예고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정섭 PD를 비롯해 배우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최수진 안무감독이 참석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로맨스를 그린다. 아름다운 발레리나와 천사의 만남이 판타지를 자극할 예정. 특히 발레를 소재로 한 국내 첫 드라마로 그간 안방극장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발레의 향연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간 이정섭 PD는 '쾌도 홍길동', '제방왕 김탁구', '영광의 재인', '힐러', '동네변호사 조들호1' 등 다수의 인기작들을 배출했다. 그는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국내 최초로 발레를 소재로 한 드라마에 도전했다. 이 PD는 "대본을 우연히 마주치게 됐다. 드라마에서 발레를 표현해내는 것이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걸 넘어 대본 자체에 매력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발레가 고급스럽고 일반 대중들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예술"이라면서 "발레와 무용의 선들, 춤의 동작들이 시청자들한테 어떤 감정으로 전달하느냐가 굉장히 중요한 숙제였다. 제일 먼저 최수진 씨에게 연락을 했다. 드라마 안에서 발레를 최상의 결과물로 만들어내기 위해 한 3개월동안 끊임없이 연습하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발레 열정에 달콤한 천사 판타지 한 스푼

신혜선은 극중 최고의 발레리나가 되었지만 갑작스러운 사고로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던 비운의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맡았다. 신혜선은 "발레가 정말 어렵더라. 실제 대본을 읽었을 때는 연서의 감정이 주였지만 촬영을 준비하고 들어가니 발레가 굉장히 큰 요소 중 하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몸도 기본도 아무것도 안 된 상태였기 때문에 안무감독님을 만날 때마다 눈도 마주치지 못했다. 다들 열심히 알려주셨다"며 "주변에 많은 무용수분들이 계셨다. 드라마에도 직접적으로 나와 주시는데 그 분들과 같이 연습하면서 많이 보고 배웠다. 사실 발레 실력이 일취월장하지는 않더라. 그래도 내 스케줄 안에서 할 수 있는 한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신혜선이 열정 넘치는 발레 연기를 담당한다면, 김명수는 천사로 분해 판타지를 맡는다. 인간이 아닌 천사를 연기해야 하는 김명수. 그에 대해 신혜선은 "명수 씨를 직접 만나보니 이 사람은 사람인가 천사인가 싶더라. 정말 천사 역에는 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사람이 아니면 누가 천사 역을 하나 싶었다"면서 "좋은 호흡을 가지고 있다"라며 김명수의 연기력을 칭찬했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발레 열정에 달콤한 천사 판타지 한 스푼

김명수는 "전 작품에서 사극과 법정물을 했는데 이번에는 판타지 로맨스를 하게 됐다"면서 "아이돌을 하면서 고정된 이미지나 선입견이 있기 마련인데 그걸 탈피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국내 드라마에서 천사 역할은 많지가 않더라. 그래서 캐릭터와 스토리 라인을 집중적으로 봤다. 단이라는 캐릭터가 사고뭉치인 배역이지만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을 가지고 있다. 나에게서 그런 모습을 많이 끄집어내 캐릭터에 접목시키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한편 KBS2 '단 하나의 사랑'은 22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