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매니저 유규선과 함께 'YG' 떠난다
유규선, YG퇴사
유병재, 6월 계약만료
YG "앞날 응원한다 "(공식입장)
사진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 인스타그램

사진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 인스타그램

유병재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의 게약이 종료되면서 매니저 유규선의 퇴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YG 관계자는 21일 "YG는 유병재 씨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6월 초 종료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YG와 함께 하며 유병재 씨를 사랑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 드리며, 그의 앞날을 응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다수의 매체는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이 최근 YG에 사직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동고동락을 함께 해온 유병재와 유규선이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할 것으로 관측되는 지점이다.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는 MBC '전지적 참견시점' 등을 통해 남다른 브로맨스와 형제 '케미'를 선보였다. 유규선 매니저는 특유의 눈웃음과 장난끼 넘치는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앞서 유병재는 2015년 YG와 전속 계약을 맺고 활동해 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