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X라이머, 2세 문제로 갈등
"딩크 원해vs아빠 되고파"
안현모 "나를 닮은 아이 원해서 출산? 이기적"
'동상이몽2' 안현모, 라이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안현모, 라이머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통역사 안현모, 가수 겸 음악프로듀서 라이머 부부가 자녀 계획을 두고 의견 차이를 보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조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현모, 라이머 부부는 조카들과 함께 식당을 찾았고, 라이머는 "나중에 우리도 아이가 생기면 이런 걸 같이 먹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카들은 "왜 아이를 낳지 않는 것이냐"고 물었다. 갑작스러운 질문에 당황한 두 사람은 "바빠서 못 낳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은 자녀 계획 및 육아 관련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라이머는 "오늘 같이 휴일이면 괜찮은데 바쁜 평일에는 아이들과 놀아주기 힘들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안현모는 "일상 속에서 꾸준히 아이를 보고 살림도 해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현모는 "요즘 딩크족이 많다. 아이를 왜 낳으려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라이머는 "나를 닮은 아이가 있다면 귀찮게 굴어도 함께 있고 싶을 것 같다"면서 "보통의 아빠처럼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 아이가 생기면 잘 할거다. 나는 책임감이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아이를 원하지 않는 안현모를 향해 MC들은 이유를 물었고, 안현모는 "내가 육아를 위해 일을 놓을 수는 있다. 그러나 요즘 세상이 너무 흉흉하다. 나를 닮은 아이를 보고 싶어서 아이를 낳는다는 건 너무 이기적인 생각인 것 같다"고 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