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 /사진=최혁 기자

김재환 /사진=최혁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김재환이 인기에 치우치기보다는 목표를 향해 달려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지난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김재환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나더(Anothe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어나더'는 김재환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약 1년6개월간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선보이는 솔로 데뷔 앨범이다. 김재환은 솔로 음반 제작 전 과정을 함께했다. 지원사격에 나선 모든 뮤지션들과 공동작업을 진행하며 전곡 작곡을 하는 것은 물론, 수록곡 4곡 작사에도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솔로 데뷔 앨범으로 아이돌로 보여주던 모습 외에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모습까지 선보이려는 김재환은 "아이돌과 아티스트 중에서 딱 한가지를 정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워너원을 하면서도 정말 즐거웠다. 그래서 난 워너원 활동을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때가 있었기 때문에 춤도 흥미를 가지고 할 수 있다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김재환은 "워너원 활동을 한 덕분에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것 같다"면서 "여러가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마음도 편하다. 대중 분들께 다양하고, 깊이 있게 보여드리려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김재환이 속해 있던 워너원은 K팝 대표 아이돌로 엄청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팀이기에 솔로 활동에 부담감도 따를 터. 이에 대해 김재환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항상 냉정하게 생각했다"면서 "워너원을 할 때나 지금이나 인기에 치우쳐 활동하고 연습하기보다는 이루고 싶었던 걸 해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재환은 "꿈을 위해 달리는 거다. 인기가 많으면 물론 좋겠지만 그럴 수 있게 나는 계속 나아가려고 한다"고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이날 공개된 앨범에는 타이틀곡 '안녕하세요'를 비롯해 '그렇게 널', '마이 스타(My Star)', '블로우 미(Blow Me)', '디자이너(Designer)', '랄라(Melodrama)'까지 총 6개 트랙이 담겨 있다.
김재환 /사진=최혁 기자

김재환 /사진=최혁 기자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