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여사 / 사진 = SBS '미우새' 방송캡쳐

‘미우새’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여사 / 사진 = SBS '미우새' 방송캡쳐

가수 김건모가 부친상을 당해 어머니인 이선미 여사와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다.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건모의 아버지 김성대씨는 지난 19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9세.

고인의 빈소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특실 31호에 마련됐으며 현재 김건모와 형제들, 어머니 이선미씨가 조문객을 맞이하는 중이다.

이와 관련 소식을 접한 김건모의 지인들은 빈소를 찾아 위로하고 있으며, 고인의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9시 30분, 장지는 용인 로뎀파크다.

앞서 SBS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출연 중인 김건모의 어머니 이선미씨는 최근 연이어 방송에 참여하지 않아 하차설이 불거졌었다.

오늘 김건모 부친상을 전해 들은 네티즌은 "이선미 여사 하차했던 이유가 아버지 병환 때문에 그랬나보네요" "어쩐지 안나오셔서 궁금했는데 이유가 있었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댓글을 올렸다.

그동안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았던 미우새 측은 이날 김건모 부친상 소식에 대해 "(김건모 출연에 대한) 방송 변동은 없다. 지난 19일처럼 유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