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월화드라마 '봄밤' 한지민 정해인 안판석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MBC 월화드라마 '봄밤' 한지민 정해인 안판석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6살 연상연하인 한지민(38)과 정해인(32)이 사랑에 빠지는 동갑내기 남녀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서울 신도림에서 MBC '봄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해인이 연기하는 약사 유지호는 따뜻하고 강직한 성격을 지녔다. 대학 때 만난 여자친구로 인해 인생의 소용돌이 속에 휘말리고 6살 아들 유은우를 키운다. 그러던 중 정인(한지민)을 만나면서 잊고 있던 감정들이 떠오르기 시작한다.

이날 정해인과 한지민은 포토타임에서 손을 오랜시간 꼭 잡고 촬영해 눈길을 끌었다.

정해인은 연상 한지민과 연기 호흡에 대해 "어떤 단어로 표현하기 애매하다. 너무너무 좋다. 얘기도 많이 했다. 연락도 많이 하며 대본도 함께 분석한다. 많이 편해진 것 같다. 워낙 성격이 털털하고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힘을 가진 분이다. 제가 조금 더 편하게 연기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MBC 월화드라마 '봄밤' 한지민 정해인 안판석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MBC 월화드라마 '봄밤' 한지민 정해인 안판석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한지민은 "사실 정해인이 저보다 어리긴 해도 대본을 받았을 때 나이 설정을 모르고 시작했다. 드라마 내에서도 나이를 모른채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배우와 연기했을 때보다 도움을 받았던 부분은 정해인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때 감독님, 스태프와 호흡을 맞췄기에 든든했다. 고민되는 지점이나 감독님의 기분 상태 등을 파악하기 위한 팁도 줬다. 그래서 금방 현장이 편해지고 감독님에 대해서도 얘기 많이 나눴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봄밤'은 자신이 원하는 삶에 가치를 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분)과 따스하고 다정하지만 때로는 강렬한 승부욕을 드러내는 약사 유지호(정해인 분), 서로를 몰랐던 두 사람은 불현 듯 찾아온 감정의 파동을 겪는 현실적인 멜로다. 오는 2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