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월화드라마 '봄밤' 한지민 정해인 안판석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MBC 월화드라마 '봄밤' 한지민 정해인 안판석 감독 /사진=변성현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이어 안판석 감독의 작품 '봄밤'에 출연하는 정해인이 감개무량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서울 신도림에서 MBC '봄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해인이 연기하는 약사 유지호는 따뜻하고 강직한 성격을 지녔다. 대학 때 만난 여자친구로 인해 인생의 소용돌이 속에 휘말리고 6살 아들 유은우를 키운다. 그러던 중 정인(한지민)을 만나면서 잊고 있던 감정들이 떠오르기 시작한다.

이날 정해인은 "정인과 지호가 놓인 상황이 냉정과 열정 사이인 것 같다. 용기 내어 다가가기도 힘들고, 다가 오게 하기도 힘들다. 그 부분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대본을 읽으며 흔치 않은, 일상적인 평범한 남자와 여자가 만날 때 어떻게 사랑에 빠지는지에 대해 현실적으로 그려진 것 같아 매력적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안판석 감독이 과분한 제안을 다시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봄밤'은 자신이 원하는 삶에 가치를 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분)과 따스하고 다정하지만 때로는 강렬한 승부욕을 드러내는 약사 유지호(정해인 분), 서로를 몰랐던 두 사람은 불현 듯 찾아온 감정의 파동을 겪는 현실적인 멜로 드라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이후 정해인과 두 번째로 손을 잡은 안판석 감독의 작품으로 오는 22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