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캡쳐

다비치/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캡쳐

'다비치' 이해리 폭로 "강민경 휴대폰 2개 사용…그 분은 누구?"

여성 듀오 다비치 이해리의 폭로에 강민경이 집중 추궁 받았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 형님'에는 다비치와 JT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해리는 강민경을 '똥멍청이'라고 부르는 이유를 두고 "꼼꼼하게 하는 게 없다. 뭘 모르고 쫓아다닌다"고 폭로했다. 특히 "강민경이 휴대폰을 잘 잃어버린다. 돌아버린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스케쥴 끝나고 집에 가는 길에 민경이가 '어, 잠깐만' 이러면 이미 벌써 주변 사람들은 다 '아, 애 휴대전화 놓고 왔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해리는 또 "잃어버리는 애가 휴대폰은 두 개다. 검색용 하나, 그거 하나"라고 말했는데 강호동 등이 "아니 그거는 왜? 미국에 간 이유가 있다. 재미교포?"라며 강민경을 놀리기 시작했다.

강민경은 "전혀 그런 게 아니고 욕심이 많다. 택배 아저씨랑 연락할 일이 많다"고 해명했지만 이수근이 "그분을 택배 아저씨라고 부르냐"며 폭소를 더했다.
'다비치' 이해리 폭로 "강민경 휴대폰 2개 사용…그 분은 누구?"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