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사진 = 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오정연 아나운서가 해피투게더에서 다이어트 후기를 공개하는 등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이 안방에 소개됐다.

프리 아나운서 오영실-한석준-최송현-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의 마스코트 정다은-이혜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한 것.

특히 이날 방송에서 오정연은 “대학생 때부터 카페 아르바이트가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정연은 “의지와는 상관없이 다이어트의 아이콘이 됐다”며 “12kg이 쪘는데 행복하게 먹은 죄다. 그렇게 찐 줄 몰라 당황했다”며 “최근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지금 절반 정도를 감량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정연은 "아나운서 시험 보면서 시간이 지나니까 닥치는 대로 다 면접 봤다. 은행, 대기업, 마사회 등 다 봤다"며 "그런데 여러 군데 시험을 보다 보니 면접 스킬이 늘었다. 국책은행에서 합격통보를 받고 아나운서 꿈을 접을까 했는데 다음 날 KBS 합격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오정연은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나경은과 MBC 최종 면접까지 함께 올라갔는데 내가 떨어졌다"라며 “저 때문에 이어진거다”라고 유재석에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