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 사진 = 한경DB

레드벨벳 / 사진 = 한경DB

오늘 열릴 2019 드림 콘서트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18일 오후 6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제25회 2019 드림 콘서트'가 진행된다.

2019 드림 콘서트의 진행은 이특, 전소민, 공찬이 맡을 예정으로 올해로 스물 다섯 돌을 맞았다. 특히 드림 콘서트는 최고의 가수들을 하나의 무대로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K-POP 공연이다.

이날 주최 측이 공개한 라인업에 따르면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DREAM, 남우현, 정일훈, 마마무, 하성운, 오마이걸, CLC, 더보이즈, 다이아, 골든차일드, 김동한, N . Flying, JBJ95, (여자)아이들, TRCNG, 원더나인, 김태우, 박봄, 홍진영, 클론, AB6IX가 출연한다.

한편 2019 드림 콘서트는 지난 1995년 5월 13일 광복 50주년 청소년 특집으로 첫 선을 보인 뒤 25년 연속 공연을 진행 중이다. 지난 25년의 세월간 총 146만여 관객이 공연을 관람했고 총 505개 팀이 출연한 바 있다.
2019 드림콘서트, 오늘 6시 시작 "역대급 K-POP공연 될 것"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