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수르 바르나위 / 사진 = 로드FC 제공

만수르 바르나위 / 사진 = 로드FC 제공

만수르 바르나위(27, TEAM MAGNUM/TRISTAR GYM)가 다시 한 번 권아솔(33, 팀 코리아 MMA)의 도발에 대적했다.

지난 15일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이어 17일 열린 공식 계체량 행사에서도 난투극을 벌인 것.

페이스오프 때 권아솔이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가까이 다가간 순간 만수르 바르나위는 아예 권아솔의 뒷목을 잡아버렸다. 이 때문에 계체량 행사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이들 둘은 두번이나 몸싸움이 벌어졌지만 아직 시합은 치르기도 전이다.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 제주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예정돼 있다.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권아솔의 도발에 응한 이유를 묻자 "원래는 그런 도발에 잘 반응 하지 않는 편인데, 권아솔이 또 먼저 도발을 하니까 나도 그냥 마음대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만수르 바르나위는 "지금 컨디션도 굉장히 좋고, 한 달 전부터 이미 팀과 함께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자신 있다. 나도 여러분들도 2년 넘게 기다려 왔는데, 드디어 때가 왔다. 꼭 멋진 경기 보여드리겠다"며 시합을 하루 앞둔 각오를 전했다.

한편, ROAD FC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3 제주를 개최한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