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슈퍼밴드' 캡처

사진 = JTBC '슈퍼밴드' 캡처

홍이삭이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아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슈퍼밴드'에서 박영진 팀은 Lorde 'Royalas'를 편곡해 무대를 장식했다.

이날 홍이삭은 기존의 모범생처럼 보이던 바른 이미지에서 탈피해 '락커'의 면모를 보여줬다. 홍이삭의 강단있고 파워풀한 보컬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윤종신은 "원래 이런 록을 했던 사람처럼 너무 잘 녹아들었다"고 했고, 이수현은 "창법이 확 달라진 게 너무 신기하다"고 호평했다.

김종완은 "나의 팬심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증명하는 무대 같았다"며 "예선 무대 때부터 록도 잘 어울릴 거라 생각했는데, 상상한 것보다 훨씬 더 잘 어울렸다"고 극찬했다.

이날 홍이삭은 “이 방송을 통해 다양한 음악세계를 경험하고 그 세계를 옆에서 지켜볼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해 향후 그의 음악 활동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