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가 기억하는 2002년, 그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에 입 열다

[연예팀] 박항서가 인생에서 후회한 순간을 꺼낸다.

18일 방송되는 KBS2 ‘대화의 희열2’에서는 베트남 국민들을 열광시킨 축구감독 박항서와의 두 번째 대화가 이어진다.

‘박항서 신드롬’ ‘박항서 매직’이라 불릴 정도로 베트남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축구감독 박항서. 그러나 박항서의 축구 인생은 불운과 좌절의 연속이었다. 그야말로 바람 잘 날이 없었던 것. 특히 2002년은 박항서에게 축구 인생의 영광과 추락의 순간을 동시에 경험하게 한 해였다.

이날 박항서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무보수 감독직 논란에 대해서 입을 연다. 히딩크 감독을 도와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박항서는 연이어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감독으로 발탁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축구협회와의 첨예한 갈등은 3개월 만의 감독 경질로 이어지게 됐다.

이와 관련 박항서는 축구협회와의 갈등 시발점이었던 정식 계약서 문제, 히딩크 감독 벤치 착석 논란, 또 쪽지 한 장으로 불거진 성명서 발표 등에 대해 솔직하고도 덤덤하게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그때가 그의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순간이었다고 말한 박항서는 “축구 때려치워야 하나”라는 극단적 결심도 했을 만큼 힘들었다고 고백한다. 박항서는 왜 그때를 가장 후회한다고 꼽았을지, 또 그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 당시 박항서의 속은 어떤 심경이었을지에 관심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 박항서는 그의 인생을 덮친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의 전말, 불운과 좌절의 연속으로 힘들었던 나날들, 생명에 위협을 느낄 정도였던 공황장애 고백, 그리고 다시 그를 일으킨 베트남 진출기 등을 언급한다.

한편, KBS2 ‘대화의 희열2’ 박항서 편은 금일(18일) 오후 10시 45분 방송.(사진제공: KBS2)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