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런닝맨’./ 사진제공=SBS

SBS 예능 ‘런닝맨’./ 사진제공=SBS

SBS 예능 ‘런닝맨’./ 사진제공=SBS

오는 19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전소민의 폭탄 발언이 공개된다.

최근 전소민은 레이스 도중 제작진에게 의문의 ‘굴욕 미션’을 받게 돼 큰 고난에 빠졌다. ‘런닝맨’ 멤버들의 미션 승패가 달린 결정적인 순간, 제작진이 전소민에게 ‘남자게스트가 올 경우 원치 않는 굴욕벌칙’을 제안한 것이다.

고민에 빠진 전소민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귀여우니까 괜찮다. 그냥 촬영 와서 일만하고 집에 간다고 생각하라”며 전소민을 부추겼다.

한참을 고민하던 전소민은 이내 “난 ‘런닝맨’에서 시집 갈 거야!!” 라고 소리치며 울분을 토했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그건 쉽지 않은 일” 이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제작진의 굴욕 미션과 전소민의 폭탄 발언에 대한 전말은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