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피플’이 ‘로펌시그널’로 된 이유

[연예팀] “이번 주 문제는 커플 맞히기?”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의 인턴들 사이에서 ‘하트시그널’을 연상하게 하는 심쿵 순간들이 최초로 공개된다.

김현우 인턴은 근무 중 졸고 있는 이주미 인턴에게 쿠키를 살짝 전달해 깨우며 ‘굿피플’에서는 볼 수 없던 달달한 모먼트를 만들어낸다. 그 동안 업무에 열중하는 인턴들의 모습만 봐왔던 응원단은 ‘쿠키 시그널’의 등장에 기다렸다는 듯이 “드라마의 한 장면 같았다”라며 환호성을 질렀다는 후문.

‘쿠키 시그널’이 생긴 날 이주미 인턴은 “졸다가 눈을 떴는데 초코 과자를 주는 김현우 인턴이 왕자님인 줄 알았다”며 두근두근 떨리는 심정을 털어놓는다. 이를 지켜보던 배우 이시원은 “김현우 인턴 센스 최고”라며 본인이 더 설레는 모습을 보인다.

이에 이수근이 “이번 주 문제는 커플 맞히기냐”라고 말하자 강호동은 “하트 시그널이라면 김현우 인턴은 몰표남”이라고 단언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한편, ‘하트시그널’만큼 설레는 갑분 ‘로펌시그널’의 설레는 이야기는 금일(18일) 오후 11시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