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오는 19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이병헌의 전화 힌트가 공개된다.

이병헌은 사부에 대해 “나와 같이 할리우드에 진출한 분”이라고 소개해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이병헌은 “온몸으로 감정을 연기하는데 이분만 한 사람이 없다. 할리우드에서 이분의 리허설만 보고 기립박수를 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할리우드에 진출한 배우라면 최민식? 송강호? 혹시 마동석 씨?”라며 들뜬 마음으로 사부의 정체를 추측하기 시작했다.

이병헌은 사부와의 만남을 기대하는 멤버들에게 “이분의 모토가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다. 체력 약한 멤버는 이번 촬영에서 빠져야 할 것”이라 경고했다.

이에 멤버들은 “오늘따라 컨디션이 안 좋다”며 갑자기 기침을 하는 등 아픈 척을 하기 시작해 이병헌을 웃게 만들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