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프렌드, 데뷔 8년 만에 해체
보이프렌드, 데뷔 8년 만에 해체…"미안하고 고마워"(사진=한경닷컴 DB)

보이프렌드, 데뷔 8년 만에 해체…"미안하고 고마워"(사진=한경닷컴 DB)

6인조 그룹 보이프렌드가 데뷔 8년 만에 해체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보이프렌드 팬카페를 통해 "보이프렌드가 17일 자로 약 8년간에 걸친 그룹 활동을 공식적으로 마감하기로 결정했다"며 "데뷔 후 보이프렌드를 아낌없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동현·현성·정민·영민·광민·민우 등 보이프렌드 멤버들도 각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 편지를 공개하며 팬들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보이프렌드 리더 동현은 "처음 데뷔할 때 느꼈던 설렘이 어제같이 생생한데, 끝나지 않았으면 했던 여정의 마지막에 서 있다고 생각하니 믿기지 않는다"며 "20대의 모든 날을 보이프렌드 리더로 살아왔고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동현은 "사실 항상 힘들게 기다리게만 해서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현성도 팬들에게 "8년이란 시간 동안 옆에서 응원해주고 아껴주고 사랑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2011년 5월 데뷔한 보이프렌드는 '보이프렌드', '내 여자 손대지마', '내가 갈게'(I'll Be There), '야누스', '아이야', '위치'(WITCH), '스타'(Star) 등의 곡으로 인기를 모았다.
보이프렌드, 데뷔 8년 만에 해체…"미안하고 고마워"(사진=연합뉴스)

보이프렌드, 데뷔 8년 만에 해체…"미안하고 고마워"(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