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배우 조병규가 무지개 라이브에 등장해 '수염' 에피소드로 웃음을 선사했다. / 사진 = MBC '나혼자 산다' 방송캡쳐

‘나혼자산다’ 배우 조병규가 무지개 라이브에 등장해 '수염' 에피소드로 웃음을 선사했다. / 사진 = MBC '나혼자 산다' 방송캡쳐

‘나혼자산다’ 배우 조병규가 무지개 라이브에 등장해 '수염' 에피소드로 웃음을 선사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조병규가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수염이 풍성하게 자라 듬성듬성한 수염이 자란 자신의 모습에 대해 "왁싱도 하고 레이저제모도 3번이나 했다. 수염만 유독 잘 자란다"며 하소연 했다.

이어 수염이 난 채로 인터뷰를 진행하자 박나래를 비롯한 ‘나혼자산다’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화사가 “왜 수염이 듬성듬성 났냐”라고 하자 조병규는 “왁싱과 레이저제모 때문이다. 어떤 부분은 왁싱이 잘 되고 어떤 부분은 안되서 듬성듬성 난다"고 말했다.

방송에 비친 조병규는 공포의 수염 왁싱에 앞서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집중 시켰다. 평소 고통이 싫어 마사지조차 받지 않는다는 그는 겁쟁이임을 인증하듯 자리에 앉자마자 마취 크림을 찾고 보습용 솜으로 연신 얼굴을 닦는 등 아찔한 표정을 보여 시청자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그는 “처음 왁싱 했을 땐 잠깐 기절했다가 일어났다”며 또 한 번 예고된 기절에 대한 공포감을 드러낸다. 턱수염부터 본격적인 왁싱이 시작되자 피부 자극과 고통에 결국 눈물샘이 폭발한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줬다.
'나 혼자 산다' 조병규, '의식의 흐름대로' 엉뚱한 라이프 공개

'나 혼자 산다' 조병규, '의식의 흐름대로' 엉뚱한 라이프 공개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