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인→박영린 ‘우아한 가’ 바람둥이 役, “개명 전 이름으로 컴백”

[연예팀] 박영린이 ‘우아한 가’에 출연한다.

WS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배우 박영린(구 박태인)이 MBN-드라맥스 새 드라마 ‘우아한 가(家)’에 이경아 역으로 출연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박영린은 이번 작품을 기점으로 개명 전의 이름 박영린으로 돌아가 밝은 에너지를 담아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 활동할 것”이라고 개명 소식을 알렸다.

8월 방송 예정 ‘우아한 가’는 재벌가의 숨은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 팀의 이야기를 다루는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15년 전 살인 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재벌가 상속녀와 돈 되면 다하는 변두리 삼류 변호사가 만나 진실을 파헤친다.

박영린은 언론 홍보 팀장 이경아 역을 연기한다. 시크하고 쿨한 척하지만 질투심이 많고 나이가 들어서도 남자를 유혹할 수 있는 여성성이 목표인 타고난 바람둥이다.

한편, MBN-드라맥스 새 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8월 중 첫 방송.(사진제공: WS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