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미션 페스티벌', 韓 열광시킨다
오늘(17일) 얼리버드 티켓 오픈
스펙터클 댄스 페스티벌 예고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 /사진=트랜스미션 코리아 제공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 /사진=트랜스미션 코리아 제공

EDM의 새로운 강자 '트랜스미션 페스티벌(TRANSMISSION FESTIVAL)'이 한국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17일 오후 2시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TRANSMISSION KOREA 2019)'의 얼리버드 티켓이 오픈됐다.

2019년 한국 공연 개최 소식을 발표한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은 지난 2006년 체코 프라하에서 시작해 체코와 슬로바키아, 독일, 태국, 중국, 호주 등에서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웅장한 음향과 영상, 레이저, 특수효과 등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트랜스미션 페스티벌'은 스펙터클한 댄스 페스티벌이다. 매년 새롭게 바뀌는 테마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는 '더 어웨이크닝(The Awakening)' 테마의 공연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개최지로 한층 더 화려하고 환상적인 세계로 관객들을 초대할 예정이다.

개최 장소와 얼리버드 티켓 공개 등 다양한 소식을 전하고 있는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는 헤드라이너를 포함한 월드 DJ 7명의 라인업 등도 순차 공개할 계획이다.

'트랜스미션 코리아 2019'의 한국 공연은 파라다이스시티 내 컬쳐파크에서 오는 9월 21일 개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