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현아 인스타그램

사진 = 현아 인스타그램

가수 현아가 공연 중 아찔한 노출 사고를 겪었지만 현명하게 대처했다.

지난 16일 현아는 대구 계명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라 '베베'(BABE), '립 앤 힙'(Lip & Hip), '빨개요', '잘나가서 그래', '버블 팝!(Bubble Pop!)', '어때?' 등 자신의 대표곡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이날 현아는 짧은 리본 모양의 브라탑 상의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현아가 '어때?'를 부를 때 리본이 풀려 버린 것. 때문에 순간적으로 가슴 일부가 살짝 노출 됐으나 현아는 마이크를 잡은 반대편 손으로 상의를 붙잡고 태연하게 무대를 이어 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아찔한 일은 겪은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축제 무대 영상과 사진을 올리며 평소와 다름없이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한편, 현아는 올 초 공개 연인인 그룹 펜타곤 출신 이던과 함께 선배 가수 싸이가 설립한 신생 엔터테인먼트사 피네이션에 새 둥지를 틀었다.
사진= 현아 인스타그램

사진= 현아 인스타그램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