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이돌 멤버, 졸피뎀 불법 투약 의혹...경찰 내사 착수

30대 남성 B씨의 방화로 피해를 입은 아이돌 그룹 멤버 A씨가 마약류 투약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16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B씨가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A씨를 포함해 이 그룹의 멤버 2명과 말다툼을 벌인 뒤 거실에 불을 질렀다가 스스로 진화했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B씨는 방화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A씨가 향정신성의약품의 일종인 졸피뎀을 처방전 없이 불법 복용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고, 마약 간이 검사에서 A씨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더 정확한 검사를 위해 A씨에게 소변과 모발 등을 임의 제출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A씨 소속사 관계자는 “불안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정상적으로 약을 처방받고 복용한 것일 뿐”이라면서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