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한 대학 축제에서 팬서비스
전달 받은 꽃, 가슴에 꽂고 퍼포먼스
공연 후 다시 전달…"화끈"vs"과했다"
현아/사진=현아 대학축제 영상 캡처

현아/사진=현아 대학축제 영상 캡처

현아가 한 축제에서 펼친 퍼포먼스를 놓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현아는 지난 14일 서울 한 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랐다. 자신의 히트곡 '버블팝'을 부르던 현아는 간주 부분에 관객들에게 셀카 촬영을 하는 등 특급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특히 자신에게 건네준 꽃 모형을 전달받아 가슴에 꽂는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현아는 이후 가슴에서 꽂을 빼낸 후 귀에 꽂는 등 소품으로 사용하다가 무대를 마친 후 "이거 누가 줬냐"면서 꽃 모형을 건넨 팬을 찾아 다시 전달했다.
현아/사진=현아 대학축제 영상 캡처

현아/사진=현아 대학축제 영상 캡처

현아는 2007년 원더걸스 멤버로 데뷔해 포미닛을 걸치면서 독보적인 섹시미로 '패왕섹시'라는 별칭도 얻었다.

하지만 해당 영상 속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화끈하다", "역시 현아다", "당당하다"는 호평과 함께 "과했다", "그만 하라", "노림수가 보인다" 등의 비판 의견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아는 공개 열애 중인 남자친구 이던과 함께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새 앨범을 작업 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