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칸에 진출한 설렘과 부담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은 17일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기생충’은 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이에 대해 봉 감독은 “당연히 설레고 영광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정말 솔직히 말하자면 도망치고 싶은 마음도 있다. 심사받는 입장이 되면, 뜨거운 프라이팬에 벌거벗겨진 채 던져지는 느낌이다. 아마 다른 감독들도 다 공감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최화정이 칸에 자주 가고, 외국 배우들 사이에서 더 유명하지 않냐고 묻자 봉 감독은 “동네가 조그마하다. 한 두 번만 가도 구석구석 알게된다. 외국 배우들을 많이 아는 것도 아니다. 같이 했던 배우들을 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봉 감독은 ‘거장’이라는 평가에 대해 “채 열 편도 못 찍었다. ‘기생충’이 일곱 번째 작품이다. 작품 수를 두 자릿수를 채워보고 싶고, 그때까지 살아남아 봐야 (거장이) 맞냐 아니냐의 얘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