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 이원석 감독/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 이원석 감독/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 이원석 감독/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 대한 영화 감독들의 찬사가 이어진다.

17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은 할리우드 감독 특집 1탄으로 꾸며진다. 이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대표작인 ‘메멘토’와 ‘헤이트풀8’을 다룬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허프포스트코리아’의 김도훈 편집장과 민용준 대중문화 전문기자가 게스트로 함께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원석 감독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 대해 “놀란 감독은 영화계의 ‘엄친아’ 같은 느낌이다. 과거 세대에 가장 위대했던 감독이 스탠리 큐브릭이었다면 지금 세대에는 크리스토퍼 놀란”이라고 설명했다.

MC 윤종신은 “가사를 쓸 때 보통 서사를 시간적 흐름대로 쓰는데 ‘메멘토’를 보고 시제를 넘나들며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분야의 창작자로서 큰 영향을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민규동 감독은 “과거 해외 영화제에서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를 상영했다. 그때 원제가 ‘메멘토 모리’였는데 비슷한 제목의 ‘메멘토’ 포스터를 보고 궁금한 마음에 본 영화가 놀란 감독의 영화였던 것이다. 난해하지만 대단한 영화라고 느꼈다”고 했다.

또한 “당시 ‘메멘토’를 보며 놀란 감독이 ‘나와 동갑내기임에도 대단한 감독’이라고 생각했지만 20년이 흐른 지금은 나와 차이가 어마어마..”라며 끝까지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방구석1열’ 할리우드 감독 특집 1편은 1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