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의 코리아 좀비 정찬성이 귀여운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오는 18일 방송에서다.

지난주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서 정찬성은 ‘좀비 생존’이라고 불릴 정도로 지칠 줄 모르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방송에서는 링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이색 매력이 공개된다.

식량 확보를 위해 나선 정찬성은 엄현경과 함께 ‘게 사냥’에 출격했다. 그는 게 사냥에 나서기 전 특유의 ‘격투기 스킬로 게를 잡겠다’는 포부를 밝혀 기대감을 갖게 했다. 엄현경은 게를 발견하자마자 바로 정찬성을 불러 “찬성아! 잽을 날려!”라고 외쳤다. 이에 전대미문의 ‘잽’ 게 사냥이 시작됐다.

하지만 호언장담했던 모습과는 다르게 정찬성은 손가락 마디보다도 작은 게가 물까 봐 무서워서 한발 물러서는 반전 모습을 보여줬다. 그뿐만 아니라 그는 자신을 ‘귀하게 자란 남자’라며 고소공포증, 물 공포증, 벌레 공포증 등 의외로 겁이 많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에 함께 사냥에 나선 엄현경 등 병만족도 “무슨 파이터가 게를 무서워하냐” “찬성이 너무 귀엽다”고 평했다는 후문이다.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은 오는 18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