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영주/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정영주/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정영주/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정영주가 MBC 새 토요드라마 ‘황금정원'(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출연을 확정지었다.

현재 방송 중인 ‘이몽’ 후속인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가 자신의 진짜 삶을 찾아내기 위한 과정을 담은 미스터리 휴먼 멜로 드라마다. ‘황금정원’은 ‘굳세어라 금순아’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등의 이대영 감독과 ‘애정만만세’ ‘밥상 차리는 남자’ 등을 집필한 박현주 작가가 ‘여왕의 꽃’에 이어 두 번째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정영주는 자칭 E여대 메이퀸을 사칭할 만큼 빼어난 미모와 화려한 언변, 영리하게 돌아가는 권모술수까지 겸비한 신난숙역을 맡았다. 가난한 광부의 딸로 태어나 힘들게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그 덕에 세상에서 가난을 제일 혐오하며 ‘미인은 결코 가난해선 안 된다’는 굳은 신념으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정영주는 최근 드라마 ‘열혈사제’를 통해 악의 카르텔을 구축하는 비리의 온상인 구청장 정동자역으로 주목 받았다. 맛깔나는 악역을 선보이며 남다른 존재감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드라마 ‘황금정원’을 통해서는 욕망에 가득 찬 악역 연기를 보여준다.

‘황금정원’은 오는 7월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