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팝페라 듀오 듀에토.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팝페라 듀오 듀에토.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팝페라 듀오 듀에토.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팝페라 듀오 듀에토(백인태·유슬기)가 17일 데뷔 2주년을 맞아 “꿈같던 시간이었”고 말했다.

듀에토는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2주년이 됐다니 감회가 새롭고 영광”이라면서 “꿈같던 시간이어서 이제야 조금씩 듀에토가 된 것이 실감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래를 하지 않던 두 친구가 JTBC ‘팬텀싱어’를 통해 데뷔했고, 무대 위 스타였던 사람들과 같이 공연도 하고 방송도 하게 됐다”면서 “2년이라는 시간 동안 우리를 지켜봐 주고 이끌어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우리만 보고 함께 걸어준 듀에티(팬클럽)에게도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진심을 담은 노래를 들려드리는 것뿐이지만 그렇기에 더더욱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힘줘 말했다.

듀에토는 2017년 5월 17일 첫 미니음반 ‘듀에토(DUETTO)’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데뷔 전 JTBC ‘팬텀싱어’에서 2위를 차지했던 인기현상 팀의 멤버로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듀에토는 데뷔와 동시에 크로스오버 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이들은 콘서트와 라디오, OST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그 범위를 넓히고 있다. 2017년과 2018년 콘서트 ‘듀에토이즘(DUETTO-ISM)’를 열어 팬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고, 최근에는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OST ‘남몰래 흘리는 눈물’를 통해 처음으로 OST에 도전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더불어 YTN 라디오 ‘더 클래식’에서 DJ로도 활동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