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애제자 로시의 다채로운 색, 27일 ‘Color of Rothy’ 발표

[연예팀] 신승훈이 키우는 로시가 컴백한다.

소속사 도로시컴퍼니 측은 16일 "가수 로시가 27일 두 번째 미니앨범 ‘Color of Rothy’를 발표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와 관련 데뷔 앨범 ‘Shape of Rothy’로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전천후 뮤지션으로서의 ‘로시의 형태’를 드러냈다면, 이번 앨범을 통해서는 다채로운 색깔을 지닌 뮤지션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는 후문이다.

이로써 로시는 1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다 핀 꽃’ 이후 4개월 만에 신곡을 발표하게 됐다.
2017년 11월 데뷔 싱글 ‘Stars’를 선보인 로시는 가요계 레전드 신승훈이 발굴하고 제작한 첫 여가수로 데뷔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후 로시는 ‘술래’ ‘버닝’ ‘다 핀 꽃’ 등을 통해 꿈과 자아를 찾아가는 소녀의 성장 스토리를 노래하며 대중에게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최근에는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OST 가창자로 참여하며 몽글몽글한 러브송을 완성,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히며 차세대 대표 여자 솔로로 우뚝 섰다.

한편, 가수 로시는 27일 새 미니앨범 ‘Color of Rothy’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사진제공: 도로시컴퍼니)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